아름다운 고장 칠곡 동명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지명유래/설화전설

금암리

동명면의 소재지이며, 본래는 칠곡군 서북면 지역이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 동명면에 편입되었고 錦山(금산)과 龜岩(구암)의 이름을 따서 錦岩洞(금암동)이라 하였다.

금암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牛岩洞(우암동)(금암2리) 태봉산에 큰 바위가 있었고, 그 밑에 沼(소)가 있어 沼(소)가 牛(우)로 표기가 바뀌면서 牛岩洞(우암동)이라 하였다. 면사무소가 東石田(동석전)에서 이곳으로 옮겨와 면의 중심지가 되었다.
북실·錦山里(금산리)(금암3리) 임란때 벽진인 이례원공이 피난와 정착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옛날 성지도사가 이곳을 탐사해 보니 뒷산은 왕녀봉이며 앞산은 북(梭(사))의 형상이었다. 북실은 북(梭(사))이 왕래하는 지점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양골·龜岩里(귀암리)(금암3리) 소쿠리 모양의 산으로 둘러쌓인 마을로 약 400여년 전에 북실에 피난와 있던 벽진이씨들이 옮겨와 살면서 設村(설촌)되었다 하며, 이곳에 거북처럼 생긴 바위가 있다 해서 一名(일명) 귀암리로도 불러오고 있다.
골북실·講堂里(강당리)(금암3리) 북실 안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약300여년 전 창녕조씨가 이주 설촌하였다 한다. 한강 정구선생이 강학하던 곳이어서 일명 강당리로도 불러왔으며 당시에는 큰 마을이었다고 전한다.
나티미기(금암3리) 성지도사의 옥녀직금설에 따라 이곳이 베짜는 방직기의 부속품인 날틀. 도투마리가 놓여진 지점이라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직금·부댕이(금암4리) 이곳이 옥녀가 북실.나트미기로 비단을 짜는 자리라해서 직금이라 불렀고, 이곳에 불당이 있었다 해서 부댕이라고도 부른다.
삼산리(금암4리) 유등지 바로 북쪽에 있는 마을로 금암, 학명, 가천의 三山(삼산)이 모여 三神山(삼신산)을 방불케 함으로 삼산동이라 불리고 있다.
새뜸·동석전(금암3리) 약200년전 성주이씨가 이곳에 정착하면서 마을이 새로 생겼다 하여 새뜸이라고도 한다. 마을에서 북쪽유등지까지 이르는 들판에 큰 돌맹이가 흩어져 있는데, 가산산성 축조시 돌을 나르다가 성이 완성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그냥 버려둔 곳이라 해서 東石田(동석전)이라고도 한다.

송산리

북으로 백운산 오지에서 남으로 胎峰(태봉)에 이르도록 송산천을 따라 길게 형성된 마을이며, 본래 칠곡군의 서북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송산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솔목·솔미기·솔징이
(송산1리)
주위에 솔숲이 울창하다 해서 붙여진 마을 이름이다. 웃솔미기는 약 380여년 전에 設村(설촌)되어, 서쪽으로 여부재가 있어 칠곡군의 동·서 지역간으로 통하는 교통의 요충지였으며, 아랫솔미기는 약 200여년 전에 설촌되었다 한다.
대추동(송산2리) 마을에 대추나무가 많아서 대추동이라 하며,약 300 여년 전부터 성주이씨와 경주이씨가 세거 하였다 한다.
옻밭(송산3리) 동명면에서 서북방향으로 약 6㎞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약400여년 전에 광주이씨와 달성서씨가 이주해 오면서 설촌되었다. 마을 주변 산야에 옻나무가 많다하여 옻밭이라 부르게 되었다.
상어리·중어리·하어리
(송산3리)
약 200여년 전에 밀양손씨와 해주오씨가 이주하여 설촌되었다 하며, 옛날 마을 공동묘지의 지형이 어형이라 해서 洞名(동명)도 여기에 연유하여 漁谷(어곡)또는 漁巨谷(어거곡)이라 했다.
양지(송산3리) 마을 전체가 남향으로 양지바른 곳에 위치하고 있어 陽地(양지)마로 불러오고 있다.

가천리

금암리에서 서북방으로 약3㎞ 지점에 위치하며, 산에서 발원하는 하천의 모양이 나뭇가지처럼 여러 갈래로 흘러 내린다 하여 가천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본래 칠곡군 서북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가천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下枝(하지) 갓골 아래쪽에 위치하였다 하여 하지라 하며, 약250여년 전에 창녕조씨가 설촌하였다고 전한다.
골안마을 아랫갓골에서 서쪽 산속으로 가장 골짜기에 위치하고 있다 하여 골안마을이라 부르며, 김해김씨가 약 300년전에 정착한 마을이다.
새뜸·새마(新村(신촌)) 문화유씨가 약100여년전 이주해와 새로 마을이 형성되었다 해서 新村(신촌)이라 했다.
中山里(중산리) 아래로는 금암, 위로는 학명, 가운데는 가천리의 세 산속 가운데에 위치한 마을이라 해서 중산리라칭했으며, 광주이씨가 약300년 전부터 정착했다 한다.
점마·舊店(구점) 새뜸과 아랫갓골 사이에 위치한 마을이다.
웃갈골 갓골 위쪽에 있다고 윗갓골이라 하며 약250년전 해주최씨가 설촌하였다고 한다.

학명리

동명면 소재지에서 북으로 약4㎞ 지점에 있으며, 삼학과 독명의 이름을 따서 학명동이라하였다. 본래 칠곡군 서북면 지역이였으나 1914년 행정구역개편때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학명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독민·독명·동명원 독명원은 옛날 서울행로의 요충지로 일반인의 숙식소인 주막촌이 독명원으로 불러왔다.행상인들의 짐을 싣고 온 소가 날이 저물어 밤이되자 집에 두고온 송아지를 생각하고 울었다 해서 독명원이라 불렀다 하며, 이후 독명원이 변하여 동명원이라 불리워지게 되었다 한다.
드무실 마을뒤 가산암에서 마을 계곡을 내려다보면 단층마다 형성된 소와 작은폭포가 드문드문 보인다 하여 드무실로 불리웠다 한다. 약300여년 전에 동래정씨가 이주하여 살았다 한다.
흑닥골 가산면 응추, 북창, 남당 사람들이 동명의 우암시장을 보러 다닐 때, 허기가 들면 이 곳에 있는 주막에서 요기를 하여 허기를 면했다는데서 붙여진 이름인데, 후다닥 빨리 먹어 치웠다는 뜻이다.
갈골(葛谷) 칡골 드무실 북쪽에 있는 마을로 칡이 많다 해서 葛谷(갈곡)이라 불렀다.
삼학골·삼막골 주막 셋이 있었다 하여 삼막골이라 하였고 유학산, 소학산, 황학산의 삼학산을 볼 수 있다 해서 삼학곡이라고도 했다.
덤골 삼학골 동쪽에 있는 마을로 큰 바위가 많다 해서덤골로 불리고 있다.

남원리

동명면 소재지에서 동북방으로 약6㎞ 지점에위치하며, 남창과 상원의 이름을 따서 남원이라 하고 본래 칠곡군 하북면 지역이나 행정구역 개편으로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남원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동무골(남원1리) 이 곳은 골짜기가 매우 깊고 무인지경이어서 동무 없이는 지나다니기가 힘들고 험한 산골이다 해서 이름이 붙었다.
헌방(남원1리) 헌방마을 뒷산 일부가 철분 섞인 물로 색깔이 붉은데 임진왜란때 이여송과 김덕령 장군이 가산 바위에서 천기를 보고 있으니, 남쪽에 오색구름이 날아와 이여송과 김덕령에게 왜장이 타고온 구름을 가르쳐주었다. 김장군은 양겨드랑이의 날개를 펴고 공중으로 날아가 왜장의 목을 베었다. 그피가 흘러 가산산성과 헌방에 떨어저 뻘겋고, 시체는 헌방아 같이 떨어졌다고 해서 헌방이라고 이름지었다.
새말(新村(신촌)) 남원리 서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로 원당리와 남창에서 이주해 온 사람들에 의해 새로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붙혀진 이름이다.
신남창·신흥동(남원2리) 1954년 7월 26일 집중폭우로 구남창 뒷산이 무너져 마을이 유실·매몰되고 인명 피해가 많았다. 이후 이곳으로 이주해와 새로 정착한 마을이라 해서 새남창 혹은 신흥동이라고 부른다.
원당·하원동 남원리에서 가장 먼저 마을이 형성되었고, 남원이 중심이 되는 마을이라 하여 원당이라 하고 헌방 아래 있다고 하원이라 한다.

득명리

동명면 소재지에서 동북방으로 약5㎞ 지점에 위치하며, 명지등 밑에 있다 하여 득명이라 하였다. 본래 칠곡군 하북면 지역이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대현, 가좌동, 법성동 일부를 병합하여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득명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팔제막·득명 옛날 동명사람들이 군위군으로 재를 넘어가는 길목에서 동네는 없고 주막이 몇군데 있었는데 그것을 팔제막으로 불렀다고 하며, 명지등 밑이 된다고 득명이라고도 불렀다.
고지터 옛부터 이곳에 조그마한 못이 있고 높은 지대이지만 못 자리가 적지라 고지터로 불렸다 한다.
마당재 고지터에서 한티재로 넘어가는 고개마루가 마당처럼 넓다 하여 마당재라고 했다.

기성리

동명면에서 동북방향으로 약4㎞ 지점에 위치하며, 기양과 법성의 이름따서 붙혀진 동명이다. 본래 칠곡군 하북면 지역이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기성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바지마(기성1리) 약 400년전 추계추씨가 설촌입량한 곳으로 이 마을은 생긴 모양이 마치 남자의 바지와 같이 생겼다고 하여 바지마라고 부르게 되었다.
법성(기성2리) 옛날 법성사라는 절이 있었던 곳으로 지금도 삼층석탑이 있다. 남쪽으로 도덕암이라는 암자가 있었으며 승려들이 이 동네에 내려와서 불도와 법도를 닦았다고 한다.
가좌(기성2리) 마을이 가산의 좌편에 위치한다 해서 동명을 가좌라 하였다.

구덕리

동명면 소재지에서 동으로 약 2㎞ 지점에 위치하며, 구지와 덕산의 이름을 따서 동명을 구덕이라 하였다. 본래 칠곡군 하북면 지역이나 1914년 구지동, 송림동, 덕산동, 양지동 일부를 병합하여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구덕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송림 구덕리의 중심되는 마을로서 송림사가 있는 동네라고 해서 송림리라고 하며, 약 300년전에 남평문씨가 정착했다고 전한다.
덕산리 도덕산 기슭에 있는 마을이며, 덕산리란 명칭은 도덕산에서 딴 이름이다.
양지 송림사 남서쪽에 있는 양지바른 마을로서 덕산이씨와 창녕조씨가 주성이고 약 240년 전부터 덕산이씨가 세거하였다고 전한다.
구지 본래는 현 팔거지 안에 있었으나 일제말기 못이 조성 되면서 수해로 인하여 이곳으로 이주하였으며, 마을앞에 태봉이 있으면 구정이나 구지가 있어야 한다는 속설에 따라 동명을 구지라 지었다 한다.

봉암리

동명면 소재지에서 남으로 구안국도를 따라약 1㎞ 지점에 위치하며, 마을 뒷산에 부엉이 바위가있어 이 바위에서 유래하여 동명을 봉암이라 지었다고 한다. 본래 칠곡군 하북면 지역이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동명면에 편입되었다.

봉암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봉암·부엉바우·유목정 쌀을 씻으면 살뜨물이 이 마을까지 떠내려 왔는데 그물이 보얗다고 해서 보얀리라고 보얀리라고 부르게 되었다. 또 뒷산에 부엉바우가 있으므로 부엉바우 · 봉암이라고 했으며, 옛 이름은 유목정이라고도 했는데 버드나무가 많은 마을이어서 불리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새마을회관 앞 큰 길을 따라 북쪽을 웃뜸, 남쪽을 아래뜸이라 한다.
안실골·서당골 상봉 서쪽 등성이 끝에 있는 마을로서 실골 마을 안쪽에 있다고 안실골이라 한다. 실골은 그 지형이 시루같이 생긴 긴계곡 마을이라 하여 시루골·시리골·실골로 불렸다. 옛날 서당이 있었다고 서당골이라고도 부른다.
등끝마 실골 계곡 바깥쪽에 위치하며 상봉 서쪽 산등성이 끝에 있다 해서 등끝마라 했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새마을문화과이형기054)979-6432
최종수정일 :
2015-10-14

본문 유틸리티

  • 즐겨찾기
  • 주소복사
  • 인쇄
  • 위로
고객만족도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인증후선택 통계보기